본문 바로가기

일상/- 글쓰기

별의 마지막 모습을 보신 적 있으세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때까지 보이스카웃을 했었다.

덕분에 지금 불고 있는 캠핑열풍을 20년전 전국을 돌아다니며 즐겼다.

가까이는 학교 운동장부터 멀리는 제주도 어느 마을까지 참 많이도 돌아다녔다.

이 이야기는 중학교 때 보이스카웃에서 캠핑을 갔을 일이다.



대청댐에서 전국단위의 합동 야영이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다양한 활동을 마무리하고 어느덧 마지막 날 밤이 되었다.

그 당시 우리 스카웃을 인솔하던 대장님은 참 독특한 사람이었다. 

말이 좋아 독특한거지 요샛말로 돌+아이 같은 개성 넘치던 분이었다.

이 분이 마지막 날 밤이라고 걸스카웃과의 자리를 마련해주셨다. 

남정네 밖에 없던 우리학교 스카웃들은 돗자리에 각종 과자와 음료수를 한 상 거하게 차려놓고

걸스카웃 친구들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그 때 돌+아이같은 대장님이 우리들에게 멋진 말들(지금들으면 허세돋을 그런말들?)을 던지며

깊어가는 야영의 마지막 밤 곧 다가올 걸스카웃과의 미팅자리를 분위기를 만들어 주셨다.

뭐 주제는 그런거였다. 남자로 태어났으면 꿈과 야망을 가져라. 너희는 할 수 있다. 뭐 이런거??

대장님의 '멋진 말 대잔치' 하이라이트는 '저기 저 수많은 별 들에 너희 꿈을 심어라' 라는 멘트와 함께

 밤하늘에 밝게 빛나던 별을 가리킬 때였다.

이미 세뇌되어 버릴대로 세뇌된 우리는 대장님이 가리킨 별을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하고 바라봤다.

어린 마음에 그 말이 얼마나 멋있던지.. 지금 생각해도 그 말과 행동은 역대급 '멋진말 대잔치'에 넣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근데 유달리 밝게 빛나던 그 별이... 점점 밝기를 더하며 빛나기 시작했다.

감동 받은 나는 복받쳐 오르는 감정때문에 더 밝게 빛나는 것처럼 보이는거라고 생각했다.

바로 그 때였다!

밝게 빛나던 아니 점점 밝기를 더하며 빛나던 그 별이 순간 사라졌다.

그리고 주변에 부스러기들이 반짝거리다 이내 사라져버렸다.

별이 폭발해 버린 것이다. 이 말을 믿지 못할 거란 거 알고 있다. 별이 폭발하는 걸 어떻게 눈으로 볼 수 있겠는가?

근데... 난 보고 말았다. 그리고 같이 있던 친구들도 보고 말았다.

(그 당시 스카웃을 같이 했던 친구들아!! 너희들도 봤자나! 너희도 어디가서 이 이야기 막 풀어놓고 그러지??)


너무나 말도 안되는 광경을 본 우리는 대장님한테 '별이 터져는데요?' 라고 전해 드렸고 

그리고 걸스카웃과의 미팅도 함께 터져버렸다.


20여년전에 있었던 말도 안되지만 실제로 있었던 엄청난 사건... 믿거나 말거나지만 ^^;;;

여러분은 별의 마지막 모습을 본 적이 있는지... 

지금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바라보길 추천한다. 혹시 나와 같은 경험을 하게 될지도 모르니.



-100일동안 글쓰기 스무번째 날- 

      

'일상 > -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어와 도다리  (0) 2018.01.08
별의 마지막 모습을 보신 적 있으세요?  (2) 2018.01.07
미래에 대한 고민  (0) 2018.01.06
독수리와 황새  (0) 2018.01.04
  • 풍건장평 2018.03.01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반갑습니다.
    저 역시 4~5년 전에 터지는 별을 본적이 있거든요.
    지방근무할 적에 주말에 고향근처에서 봤습니다.
    기회 있을때마다 시골 밤하늘 쳐다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날도 여때처럼 늦은 밤에 남서쪽 하늘을 처다보고 있는데 님께서 표현하신 상황과 거의 비슷한 장면을 보았답니다. 대단히 흥분되고 경이로운 광경이었지요. 그장면을 사진으로 찍어두었더라면 굉장했을텐데 그럴 겨를이 없었기에 내내 아쉬울 타름입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저 말고 한 분이 더 그 그장면을 보았는데 그분도 탄성을 지르시던게 기억납니다. 그래서 설령 누가 이 말을 믿지 않는다고 해도 저는 걱정하지 않습니다.다만 유일한 증인이 돼어줄 수 있는 그 분을 연락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놀라운 경험을 자랑할 수 없었던게 아쉬웠습니다. 제 이야기만 들으면 혹시 허풍쟁이로 오인할까봐 아무한테도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었는데 오늘 드디어 님과 같은 분의 글을 보게되니 무척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

    • 저 살면서 처음 만나봐요 별터진거 본 사람!!! 진짜 아무리 얘길해도 믿지를 않는다니까요 ㅠㅠ 심지어 저랑 같이 본 친구들은 어디서 뭘하며 사는지도 모르는 상황이라 ㅠㅠ 제가 본 게 허상이 아니었다는게 이렇게 증명이 되네요. 감사합니다!!!!